아모레퍼시픽은 2013년 2월 서울시 중구 수표동 시그니쳐 타워에 새 터를 잡았습니다. 시그니쳐 타워 12층에 위치한 아모레퍼시픽 디자인 랩은 140명의 디자이너들의 전용공간으로 9개의 디자인팀 디자이너의 업무공간과 회의실 외에도 그래픽, 공간, 제품, 브랜딩 서적이 구비된 디자인 라이브러리 공간과 화장품 용기 디자인의 변천을 한눈에 볼 수 있는 아카이브 공간, 제품이 시장에 나가기 전 먼저 시험해볼 수 있는 집기 연구실 등이 있습니다.

AMOREPACIFIC settled down in its Signature Tower at Supyo-dong, Jung-gu, Seoul in February 2013. Located on the 12th floor of the Tower, AMOREPACIFIC Design Lab is a space dedicated to 140 designers. It houses work spaces and meeting rooms for designers in 9 design teams, besides a design library filled with graphic, space, product, and branding books; an archive space that displays the transition of cosmetics container designs at a glance; and a laboratory for testing products before their market relea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