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i.

Welcome to my blog. I document my adventures in travel, style, and food. Hope you have a nice stay!

HERA by Olympia Le-Tan

HERA by Olympia Le-Tan

  • 헤라 올림피아 르탱 콜라보레이션
  • HERA by Olympia Le-Tan
  • Apr 8, 2015

서울리스타의 소녀적 감수성을 자극할 헤라의 새로운 컬렉션이 선보입니다. 어린 시절의 향수를 불러일으키며 세상에 단 하나뿐인 디자인으로 주목받는 세계적 패션 디자이너 올림피아 르탱과의 콜라보레이션입니다. 헤라의 베스트셀링 아이템이 올림피아 르탱을 만나 세련되면서도 여성스러운 스타일로 태어났습니다.

자수 패션을 클러치백에 접목해 유럽 스트리트 패션계에 열풍을 일으킨 프랑스 패션 디자이너 올림피아 르탱은 일러스트레이터인 아버지로부터 예술적 영감을 물려받았습니다. 19세때 샤넬의 칼 라거펠트 스튜디오에서 일하며 본격적으로 디자인을 시작했습니다. 패브릭에 자수를 넣어 만든 책 모양의 클러치백이 그녀의 시그니처 아이템이며, 그녀가 2015 S/S 컬렉션에서 선택한 그래픽 요소는 바로 크레용입니다. 헤라와의 이번 콜라보레이션에서는 메이크업이 얼굴에 색감을 불어넣는 요소란 점에서 크레용을 이용해 패키지 디자인을 했습니다.

순수하던 소녀 시절을 회상하게 만드는 올림피아 르탱의 감각적인 일러스트 패턴을 유니크하게 담아낸 헤라의 콜라보레이션 컬렉션을 만나보세요

 

By introducing its new collection, HERA stirs up and addresses SEOULISTA’s implicit sensibility. The collection is a collaboration with global fashion designer Olympia Le tan who garners attention with his one-of-a-kind designs and which spurs nostalgia for good old days. With HERA’s best-selling items, Olympia Le-Tan suggests four kinds of chic and feminine style.

French fashion designer Olympia Le Tan, who caused quite a stir in the street fashion of Europe by integrating embroidery into clutch bags, got her artistic inspiration from her father who was an illustrator. At the age of 19, she began her full-time career as designer at the Karl Lagerfeld Studio. The clutch bag shaped like a book and made of embroidered fabric is her signature item. A graphic item that she selected for the 2015 S/S collection is crayon. In this collaboration work with HERA, crayons are used in designing the package based on the concept that makeup provides color to the face.

Enjoy HERA’s collaboration collection, which showcases Olympia Le Tan’s sensuous illustration pattern in a unique way, reminding readers of their pure, youthful years

세상 모든 여성의 <br/>아름다움을 응원하다

세상 모든 여성의
아름다움을 응원하다

감각적인 커팅이 완성한<br/>꾸뛰르룩

감각적인 커팅이 완성한
꾸뛰르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