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ngtake 팝업전시 향과 지속성에 관한 예민한 감각 展
Avant-Garde, an exquisite sense of scent, continuity

Longtake 팝업전시 향과 지속성에 관한 예민한 감각 展

Avant-Garde, an exquisite sense of scent, continuity

brand, longtake

2022년 04월 09일

Summary
매월 새로운 테마의 감도 높은 전시를 선보이는 프로젝트 갤러리 story A의 첫 번째 전시 ‘향과 지속성에 관한 예민한 감각(Avant-Garde, an exquisite sense of scent, continuity)’ 展이 22년 4월 9일부터 5월 8일까지 진행되었습니다.

깊은 숲에 앉아 들숨을 쉴 때 느껴지는 안온함과 차분함을 오감을 통하여 느낄 수 있도록 한 이번 전시는 향에 대한 다양한 영감을 직관적이고 전위적인 방식으로 재해석하였습니다. 향이 자아내는 이미지와 지속성을 시각화하여 표현하고, 오랫동안 향을 수집하고 연구해온 아티잔의 담담한 회고를 통하여 롱테이크가 추구하는 감각적인 향과 효능, 지속성에 관한 세계관을 전달하고자 하였습니다.
Concept
누구의 발길도 닿지 않은 깊은 숲에서 영감을 받은 Longtake의 브랜드 세계관을 이루는 핵심 관념은 숲, 나무, 시계입니다. 우리는 이 관념을 ‘100년 된 고목과 빛’, ‘아날로그와 디지털’, ‘아티잔과 아뜰리에’ 이 세 가지 주제로 공간에 표현해보고자 하였습니다.
A deep forest as metaphor
비밀스런 계단을 따라 외부와 단절된 어둑한 공간으로 들어서면 마치 새벽녘의 깊은 숲에 들어선 듯한 서늘한 공기와 희미한 안개, 켜켜이 쌓인 고목들과 그 위를 비추는 한 줄기 빛을 마주하게 됩니다.

뉴질랜드에서 온 100년된 적송의 밑둥, 발에 닿을수록 부서져 나무 특유의 은은한 향기가 퍼지는 우드칩, 빛과 어둠의 교차, 몽환적인 사운드를 통하여 누구의 발길도 닿지 않은 깊은 숲의 scene을 표현하였습니다.
뉴질랜드에서 온 100년된 적송의 밑둥, 발에 닿을수록 부서져 나무 특유의 은은한 향기가 퍼지는 우드칩, 빛과 어둠의 교차, 몽환적인 사운드를 통하여 누구의 발길도 닿지 않은 깊은 숲의 scene을 표현하였습니다.
Analog & Digital
손과 발에 닿는 나무의 질감과 친근하면서도 독특한 샌달우드의 향을 코끝으로 느끼며 깊은 숲의 한 가운데에 다다르면 찰칵, 찰칵하며 돌아가는 오래된 환등기 소리, 그 위로 떠오르는 바랜듯한 향의 이미지를 만날 수 있습니다.
향의 지속성을 은유적으로 표현하기 위한 시계를 설치하였고, 쌓인 종이로 기억의 축적을 표현하고자 하였습니다. 그리고 리사이클 오크우드를 베이스로 하는 Longtake의 향을 경험할 수 있도록 고목 위에 샌달우드향을 입힌 톱밥을 수북히 쌓았고, 한쪽 벽면에 OHP(오버헤드프로젝터)를 설치하여 향에 대한 이미지들을 찬찬히 올려보거나 관람객들이 남긴 소소한 기록들을 스크린에 직접 투영해볼 수 있도록 하였습니다.
Artisan & Atelier
커튼 사이로 희미하게 새어나오는 하얀 빛을 따라가면 갤러리 옆에 숨겨진 또 하나의 공간을 만날 수 있습니다. 샵의 역할을 하는 이 독립된 공간은 원래 주방이 있던 곳입니다. 상부장과 주방기구를 설치하기 위하여 뚫었던 타일 위 구멍을 그대로 살려 기존 공간의 흔적을 간직하고자 하였습니다. 그리고 하얀 타일 벽과 어울리는 은색의 날렵한 선반 위에는 실제 촬영에 사용했던 소품들과 제품으로 향을 수집하고 연구해온 아티잔의 아뜰리에를 연출하였습니다.
Outro
이번 Longtake 전시는 제품과 비주얼에서 영감을 받아 디자인을 진행했습니다. 전시명 역시 비주얼 컨셉명을 그대로 인용하였고, 전시장 내 영상과 슬라이드, 포스터에 이르기까지 브랜딩 과정에서의 비주얼 결과물들을 적극적으로 활용하였습니다.

이처럼 제품-비주얼-공간 이 세 가지 콘텐츠가 서로 영감을 주고 받으며 브랜드의 세계관을 확장해 나가는 이 완전에 가까운 작업방식을 우리는 앞으로도 계속 프로젝트에 적용해볼 생각입니다. 이 글의 끝맺음은 전시의 테마를 압축적으로 보여주는 멋진 문장으로 마무리합니다.
“우리는
이 향기가 공기의 중력을 이겨내며
깊은 숲의 신비로움을 온전히 간직한 채
오랫동안 머무르길 바랬다.
이 향기를 입는 모든 이들에게
영감이 되어 전해지도록-“

by. Longtake
브랜드 스토리 영상 중
Amorepacific Creatives
디자인: 허유석, 고은영, 현영훈, 한수애
비주얼: 우시아
촬영: 이윤진
BM팀: 장윤경, 박미진
MC팀: 배정민